성수동에서 곱창먹고 싶을땐 <뚝섬 곱으로> 맛집을찾아서



특색있는 매장이 많다는 성수동 나들이를 간 날, 곱창집을 추천받아 뚝섬 곱으로 매장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bro * 2 라고 적혀있는걸 보니 2명이 운영하는 가게인가? 무엇보다 군더더기없는 간판이 내 취향저격이었음.

왼쪽에는 빵으로 유명한 보난자 베이커리, 그 옆은 곱창집. 빵냄새와 곱창냄새의 콜라보가 궁금하다. 



저녁 날씨가 좋아 야외에 앉았다. 곱창 막창이 맛있는 집이라는데 과연..? 



기본상차림. 특별한 건 없었다. 

메뉴는 야채곱창, 순대곱창, 삼겹곱창, 막창소금 등이 있었고 1인분에 9천원~1만원 이었다. 

베이직하게 야채곱창 먹어보기로 하고 야채곱창 2인분으로 주문. 그리고 등장. 




와. 곱창 양이 어마어마하다. 야채와 함께 수북하게 쌓여 나온다. 

오른쪽 구석에는 혹시 싱거우면 찍어먹으라고 친절하게 추가 양념까지 더해져 나온다. 

나는 싱겁게 먹기때문에 저 양념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깻잎과 양배추, 돼지곱창과 당면까지 양념에 볶아져 나온다. 요리해서 나오기 때문에 곧바로 먹을 수 있다. 

야채곱창의 정석을 보여주는 맛이었다. 곱창도 누린내 나지않고 다른 재료들과 잘 어울렸다. 

곱창엔 원래 소주인데 요즘 소주가 맛이없어서 술은 곁들이지 않았다.


먹다가 곱창도 다 먹기 전에 볶음밥을 주문했다. 

볶음밥은 불판을 들고가서 바로 먹을 수 있게 세팅해서 주신다. 곱창 먹을때 볶음밥 안먹는건 거의 범죄다. 

김가루와 쉐낏쉐낏 해서 먹으니 역시 맛있음. 배불러도 무조건 볶음밥은 진리다. 



이렇게 먹고 2만원 나왔다. 곱창 먹은것 치고 굉장히 저렴하게 먹은듯? 

집에 가려는데 친절하게 페브리즈까지 뿌려주시던 사장님의 친절이 인상깊었던 매장. 

위치는 지도를 참고하시길. 



뚝섬역에서 서울숲역으로 걸어오다보면 피자헛이 보이는데 그 뒷편에 있다. 서울숲역에서는 4번출구와 가깝다. 





덧글

  • anchor 2016/05/24 10:23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5월 24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5월 24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아름다운 2016/05/24 11:18 #

    감사합니다 :D
댓글 입력 영역